수업 혁신의 중심,
교원학습공동체

b_01_4_6_03

신주은 / 인헌고등학교 수석교사

b_01_4_6_06
2013년에 20여 명의 교사들이 ‘융합수업 동아리-인헌너머’를 조직하면서 본격적인 교원학습 공동체 활동이 시작되었다. 서울형 혁신학교 2년차 인문계고로서, 주제 융합수업으로 공교육 수 업 혁신의 씨앗을 뿌리자는 소박한 마음들이 모였다. 우선 본교 교사와 학생들의 요구와 시대정신에 부합하는 의미 있는 수업 주제를 모색한 후, 그 주제에 대한 학생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공유하였다. 여러 차례의 협의회를 거친 후, 2013년에는 ‘생태·환경·공존’, 2014년에는 ‘행복 찾기’를 주제로 선정하였다. 그리고 그 주제에 대한 공동학습, 워크숍, 전문가의 초청강연 등을 진행한 후 융합수업을 설계하였다. 이를 바탕으로 2학기 특정 기간에 융합수업을 자율적으로 공개하고 참관하며 수업을 나누었다.
2015년에는 전 교과의 주제 융합수업 설계를 목표로, 동아리를 별도로 구성하지 않고, 월 1회 정기적으로 운영하는 교과협의회에 적극 참여하여 그동안의 실천 방법을 공유하기로 하였다. 교과별, 학년별 협의회를 거쳐 선정된 주제는 ‘돈’으로, 1학기 여러 차례의 협의 시간을 가진 후, 2학기에는 교과별 융합수업 공개와 수업보고회가 진행되었다.

b_01_4_6_08
2016년, 2기 혁신학교를 시작한 본교는 학생들과 더불어 행복할 수 있는 수업을 위해서 전 교사가 함께 공부하며 토론하고 있다. 단지 좋은 교수-학습 방법만 찾는 것이 아니라, 수업의 내용과 학생 이해에 대한 실천적 연구를 하는 교사, 진정으로 성장하는 교사를 고민하고 있는 것이다.
우선 이 실천적 연구를 함께할 수 있는 구조를 안정적,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하여 교원학습 공동체 시간을 월 2회(2, 4주 금요일 방과후) 정기적으로 확보하였다. 공동체 구성도 전교사가 참여하되 교과협의회를 뛰어넘어 희망하는 활동별로 자율적으로 구성하였는데, 모두 7개의 정 규 공동체와 5개의 자율 공동체가 조직되었다.

정규 공동체는 전교사가 수업 혁신을 위해 월 2회 정기적으로 도서실에서 모인다. 둘째 주 금요일에는 공동체별로 교육과정 공동설계, 공동학습, 탐방을 진행하고, 주중에 자율적으로 공개 한 수업을 함께 나누는 활동을 하고 있다. 넷째 주 금요일에는 모든 공동체가 함께 독서토론(지 난 학년말에 전교사에게 교육 관련 도서 2권 배부)을 하며, 수업보고회도 진행하고 있다.
자율 공동체는 교육활동 운영 및 공동 관심사를 중심으로, 공동체별로 필요한 시기에 모여 자율적으로 활동을 한다. 상당수의 교사들은 여러 개의 공동체에 소속되어 즐겁고 의미 있는 활동 을 하고 있다.

b_01_4_6_14
이런 공동체 활동은 교장, 교감선생님의 전폭적인 지지 속에 수석교사와 혁신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지원되고 있으며, 맞춤식 직무연수 및 특수연수기관 직무연수, 컨설팅과도 연계하여 더욱 내실 있게 운영되고 있다.
그동안 느리지만 여럿이 한 걸음씩 내딛어 온 인헌고는, 모두가 함께하는 ‘실천적 교원학습공동체’ 활동으로 ‘어울림 속에 꿈을 키워가는 행복공동체’를 실현해 나가고 있다.